회원가입 | 로그인 | 시작페이지 | 즐겨찾기 | 문의/요청/신고
낚시터선택 | 인기검색어 | 민물후원낚시터 | 바다후원터
 
민물낚시 | 좌대/유료터 | 바다낚시 | 루어낚시 | 커뮤니티 | 낚랑클럽 | 낚시스쿨 | 중고장터 | 낚시Q&A | 사용기/강좌 | 출조정보 | 공구/용품정보

 민물취재현장

- 본 게시물을 무단 다운로드, 도용, 인용, 링크 금지. HOME >민물정보 >민물취재현장

노아주
작성일 : 19.09.01 19 / 조회 : 31,466 / 민물낚시 / 경기 안성시 고삼느티나무좌대   

제목 l 노아주-고삼느티나무좌대 : 낚시사랑

 

대형지 대물이 쏟아진다 다른 장르 대물꾼

 

576A9337.JPG

 

노아주의 낚시여행

 

(8/24-25)경기도 안성시 고삼면 월향리 604-3

  

[고삼 느티나무]-편

 

 

 

 

 

P4970497.JPG

  

오름수위를

손꼽아 기다립니다.

 

 

 

 

 

576A9373.JPG

 

여러차례 태풍이 몰고 온 폭우는

매번 이곳만을 비켜 가며

꾼과 터 주인의 기대를 저버립니다.

 

 

 

 

 

3A6A6699.JPG

 

84만 평의 대형지 고삼호수가 

최악의 가뭄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는 소식인데요.

 

 

 

 

 

1522682653304643[1].jpg

 

초봄 황금빛 대물 그리움이

꿈의 마음을 흔들어 놓습니다.

 

 

 

 

 

3A6A6704.JPG

 

꾼은 오름수위를

마냥 기다릴 수가 없습니다.

 

 

 

 

 

3A6A8999.JPG

 

그래서 8월 넷째 주말 아침

그 황금빛 그리움을 만나러 갑니다.

 

 

 

 

  

A16I6117.JPG

 

오늘 목적한 곳은

84만 평의 대형지 고삼호수

굽이굽이 골짜기

버드나무군락이 어우러진 곳에

자리잡고 떠 있는 몇몇 좌대터들 중에

최하류권에 위치한

고삼 느티나무좌대입니다.

 

 

 

 

 

 

576A9444.JPG

 

모기의 입이 돌아가고

더위도 그치고

가을의 기운이 점점 더해간다는

처서(處暑)가 어제인데요.

낚시하기 좋은 시기입니다.

 

 

 

 

 

P4850485.JPG

 

오늘 비소식이 있지만

큰 기대는 안합니다.

 

 

 

 

 

 

P4910491.JPG

 

수상레져, 금터,

양촌좌대가 보입니다.

 

 

 

 

 

P4950495.JPG

 

조금 더 내려오면

 

 

 

 

 

P5210521.JPG

 

제방 우안 최하류권에

고즈넉히 자리잡은 곳이

고삼지 느티나무 좌대입니다.

 

 

 

 

 

P5400540.JPG

 

오름수위를 대비해서

포크레인 작업으로

포인트 조성해 놓은 모습.

 

 

 

 

 

576A9445.JPG

 

최악의 가뭄으로

수위가 내려가면서

바닥을 드러낸 곳은

주차장이 된 지 오래입니다.

 


 

 

 

576A9423.JPG

 

배를 타고 좌대에 들어갑니다.

 

 

 

 

 

576A9442.JPG

 

좌대에 오르자마자

 

 

 

 

 

P5160516.JPG

 

낚싯대부터 널어 놓습니다.

 

 

  

 

 

1522765620304644[1].jpg

 

이런 4짜를 만나고

싶은 간절한 마음뿐입니다.

 

 

 

 

 

15225947843046155[1].jpg

 

꼭 그렇게 되기를

기도하면서 말이죠.

 

 

 

 

 

P4830483.JPG

 

하늘에서 본 저와

지인의 좌대 모습인데요.

 

 

 

 

 

576A9266.JPG

 

전기 시설이 되어 있어서

있을 건 다 있습니다.

 

 

  

 

 

A16I8803.JPG

 

언제나 열정적인 지인의 모습

 

 

 

 

 

A16I8804.JPG

 

아직은 오전중이라

 

 

 

 

 

A16I8808.JPG

 

낚싯대 펴느라 분주한 모습들입니다.

 

 

 

 

 

A16I8809.JPG

 

낚싯대를 펴는 중에도

연신 찌를 주시합니다.

 

 

 

 

 

576A9267.JPG

 

최고의 대물 포인트

 

 

 

 

 

576A9269.JPG

 

필자의 포인트

 

 

 

 

 

576A9272.JPG

 

참이슬 님은

한낮에도 집중을 하십니다.

 

 

 

 

 

576A9275.JPG

 

추억의 점심 도시락인데요.

 

 

 

 

 

576A9276.JPG

 

어린 시절이 새록새록

기억에 되살아납니다.

 

 

 

 

 

A16I8814.JPG

 

뭔가 입질이 있는 모양입니다.

 

 

 

 

 

A16I8815.JPG

 

특좌대

 

 

 

 

 

A16I6144.JPG

 

방 내부

 

 

 

 

 

A16I6160.JPG

 

좌대마다 에어컨 시설이

되어 있어서 무더운 여름을

무사히 견딜 수 있었습니다.

 

 

  

 

 

A16I8820.JPG

 

입추, 말복, 처서가 지나면서

무더위는 다 지난 거 같은데요.

 

 

 

 

 

A16I8822.JPG

 

한낮 기온은 아직 한여름입니다.

 

 

 

 

 

A16I8823.JPG

 

배는 꾼들을 싣고

분주히 달려갑니다.

 

 

 

 

 

A16I8826.JPG

 

꾼은 좌대에 오르자마자

낚싯대 하나하나

널기 시작합니다.

 

 

 

 

 

576A9278.JPG

 

그리고 이렇게

속으로 기도합니다.

 

 

 

 

 

576A9283.JPG

 

황금빛 그리움을 이루게 해 달라고...

 

 

 

 

 

576A9294.JPG

 

또 다짐합니다.

 

 

 

 

 

576A9295.JPG

 

잘 될 거라고~

 

 

 

 

 

A16I8827.JPG

 

아무리 열심히 해도

 

 

 

 

 

A16I8828.JPG

 

안 되는 게 있습니다.

 

 

                 

 

 

A16I8833.JPG

 

바로 우리가

다니는 낚시입니다.

 

 

 

 

 

A16I8834.JPG

 

좌대에 오를 때만 해도

꼭 대물을 만날 수 있을 거

같은 기세가 등등합니다.

 

 

 

 

 

A16I8835.JPG

 

그러나 그 기세는 실전에서

점점 식어가기 마련입니다.

 

                 

 

 

 

576A9297.JPG

 

그러면서 자연의 순리를 따르고

그 속에서 숨 쉬며 살아왔기 때문에

어렵고 괴로운 일이 있을 때마다

우리는 몰자연의 상태에서

탈문명의 소박함을 찾으려는 것입니다.

 

 

 

 

 

A16I8852.JPG

 

앗! 입질~

 

 

 

 

 

A16I8857.JPG

 

우와!

 

 

 

 

 

A16I8854.JPG

 

수염이 달렸네요.ㅠ

 

 

 

 

 

576A9303.JPG

 

저는 낮낚시는 안 합니다.

 

 

 

 

 

A16I8841.JPG

 

대만 펴 놓고

 

 

 

 

 

A16I8847.JPG

 

킬로만자로의 하이에나처럼

 

 

 

 

 

A16I8848.JPG

 

밤을 기다립니다.

 

 

 

 

 

A16I8849.JPG

 

낮엔 애들의 설침에

 

 

 

 

 

A16I8851.JPG

 

낚시하기가

힘들기 때문입니다.

 

 

 

 

 

576A9327.JPG

 

밤에 강한 남자,

 

 

 

 

 

576A9330.JPG

 

노아주가 밤 사냥을 시작할 시간이

 

 

                    

 

 

576A9334.JPG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576A9336.JPG

 

늦은 오후가 되면서

 

 

 

 

 

A16I8864.JPG

 

찌푸린 하늘도 벗어지고

 

 


 

 

A16I8867.JPG

 

하얀 뭉게구름 사이로

 

 

 

 

 

A16I8871.JPG

 

파아란 가을이 보입니다.

 

 

 

 

 

A16I8875.JPG

 

부부? 연인? 다정한 모습이 부럽네요.

 

 


 

 

A16I8878.JPG

 

어망이 걸려 있는 거로 봐서

손맛을 보신 거 같기도 합니다.

 

 

 

 

 

A16I8883.JPG

 

힘찬 캐스팅~

 

 

 

 

 

A16I8884.JPG

 

다정한 부부의 모습,

붕어도 낚고

사랑도 낚고 참 좋다!

 

 

 


 

A16I8886.JPG

 

세 분 대물하세요~^^

 

 

 

 

 

A16I8887.JPG

 

멋진 포인트.

 

 

 

 

 

A16I8888.JPG

 

분위기 좋고,

 

 


 

 

A16I8891.JPG

 

백로떼의 비상.

 

 

 

 

 

A16I8866.JPG

 

찌의 비상

 

 

 

 

 

576A9341.JPG

 

물이 빠졌을 때 버드나무를 심어 놓은 모습.

 

 

 

 

 

576A9342.JPG

 

그림 같은 풍경

 

 


 

 

576A9349.JPG

 

그 풍경을 배경 삼아

 

 

 

 

 

576A9350.JPG

 

캐스팅을 하는 대물꾼.

 

 

 

 

 

576A9352.JPG

 

필자는 대만 널어 놓고

멋진 풍경화만 감상중입니다.

 

 

 

 

 

576A9354.JPG

 

수염 달린 대물만 쫓는 대물꾼.

 

 

 

 

                    

P5170517.JPG

 

하이에나처럼 밤을

기다리는 필자의 대물대,

밤에 강한 낚싯대입니다.

 

 

 

 

 

576A9385.JPG

 

멋진 석양을 바라보며

멋진 밤을 기다립니다.

 

 

 

 

 

A16I8853.JPG

 

이때! 대물꾼 또 일을 내고 맙니다.

 

 

 

 

 

A16I8858.JPG

 

컥! 또 수염 달린 대물,

"너는 입질을 입으로 

해야지 왜 코로 했니?"

 

 

 

 

 

576A9388.JPG

 

노을을 배경 삼아 포즈~

 

 

 

 

 

576A9390.JPG

 

크흐~, 입이 꼭 뭐 같네!ㅋㅋ

 

 

 

 

 

576A9391.JPG

 

해가 지고 멋진 노을이 머문 세상.

 

 

 

 

 

576A9392.JPG

 

밤 대물꾼 이제서야 수심 맞추고

밤 낚시를 준비합니다.

 

 

 

 

 

576A1175.JPG

 

자자손손 전자찌에 불을 밝히고

 

 

 

 

 

576A9395.JPG

 

별밤 하늘에

무지개 쇼를 펼칩니다.

 

 

 

 

 

576A9407.JPG

 

그 얼마 후 붕어 얼굴을 봅니다.

 

 

 

 

 

576A9396.JPG

 

역시 노아주는 밤에 강합니다.ㅎ

 

 

 

 

 

A16I9767.JPG

 

또 한 번의 멋진 찌 올림,

 

 

 

 

 

576A9397.JPG

 

찌의 중후한 올림으로 보아

붕어 대물이 분명하다고 생각했는데,

 copycat fish(모방물고기) 누치였네요.ㅎ

 

 

 

 

 

576A9401.JPG

 

참이슬 님은 밤에 약합니다.ㅋ

 

 

 

 

 

576A9404.JPG

 

또 한 번의 입질,

대물 한 수 더 하고

밀려오는 졸음을 참지 못해

찌불을 켜 놓은 채

그만 잠자리에 들고 맙니다.

 

 

 

 

 

576A9403.JPG

 

일부러 자동빵을 바라면서 말이죠.

제가 원래 자동빵 선수거든요.ㅋ

 


 

 

 

576A9409.JPG

 

아침 일찍 참이슬 님이 

큰일났다고 하면서

아침잠을 깨웁니다.

 

 

 

 

 

576A9411.JPG

 

찌는 8개가 춤을 추고 있고

낚싯대 8대로 동시에 챔질,

40대 초릿대 하나 부러지고 맙니다.

 

 

 

 

 

576A9419.JPG

 

하는 수 없이

줄을 모두 자르고

낚싯대 모두 접습니다.

 

 

 

 

 

576A9441.JPG

                    

지렁이를 탐하고

필자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범인의 얼굴을 공개합니다.ㅎ

 

 

 

 

 

576A9414.JPG

 

아침해가 구름 사이로 얼굴을 내밉니다.


 


 

 

576A9423.JPG

 

낚싯대 8개의 낚싯줄을 아작내는

극악무도한 짓을 한 붕어 덕분에

 

 

 

 

   

576A9424.JPG

 

일찍 철수 준비를 마쳤습니다.

 

 

 

 

 

576A9425.JPG

 

두 대물꾼의 조과인데요.

 

 

 

 

 

576A9427.JPG

 

지인은 잉어 대물꾼,

저는 붕어만 골라 잡는

붕어 대물꾼입니다.

 

 

 

 

 

576A9430.JPG

 

참이슬 님은 잉어만 3수,

저는 붕어만 3수를 했습니다.

 

 

 

 

 

576A9431.JPG

 

이 6짜 잉어는 큰 입을 벌려

뭔가를 빨 기세입니다.ㅋ

 

 

 

 

 

576A9434.JPG

 

붕어를 잡아야지요~^^

 

 


 

 

576A9440.JPG

 

흉악범의 얼굴입니다.


 

 

 

 

576A9442.JPG

 

다른 좌대로 조황을

확인하러 건너가 봅니다.

 


  

 

 

A16I2894.JPG

 

대부분 낯마리 조과입니다.

 

 


 

 

A16I2905.JPG

 

월척 두 수를 하신 분도 계십니다.

 


  

  

 

A16I6302.JPG

 

두 수 중 허리 업이 한 수 보이네요.

 

 

 

 

 

A16I6305.JPG

 

얼굴도 잘 생겼네요.

 

 

 

 

 

A16I6331.JPG

 

1주일 전에는 많은

마릿수가 나왔다고 하는데,

 

 

 

 

 

A16I6333.JPG

 

지난밤은 많은 마릿수

조과는 없었습니다.

 

 

 

 

 

A16I6341.JPG

 

아쉽게도 4짜 대물과

많은 마릿수 조과는 없었지만

허리급은 얼굴을 보여 주었습니다.

글루텐이나 어분에는 잡어들이 설치고

덤벼들어 낚시하기 좀 힘들었으며,

그나마 양바늘 채비에 지렁이와

집어제 짝밥 낚시가 효과적이었네요.

 

 

 

 

 

cats.jpg

 

필자가 다녀간 후 평일

허리급과 4짜 덩어리 조황이며,

 

 

 

 

 

cats.jpg

 

위 사진들은 지기님이 카톡으로 보내준

8월 31일 밤 조황인데,

황금색 누런 허리급도 보이고

조황이 상당히 좋은 편이었네요.

 

감사합니다.

 

 


고삼지 느티나무 좌대터로의 조행을 마치며...


84만 평의 고삼호수 최하류권 느티나무좌대는 

봄 산란철보다 5월 모내기 배수철과

여름 갈수기에 조황이 더 좋은 편으로 알려져 있듯이

현재 호조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음을 확인했으며,

 

오름수위를 기다리기 보다는 갈수기인 지금 

느티나무좌대로 출조를 감행해 본다면

꾼들의 로망, 사짜조사에

등극할 수 있는 절호의 찬스라고 생각합니다.

 

  

 

 

 

 

 

 

<고삼 느티나무 좌대 정보>

 

주소 : 경기도 안성시 고삼면 월향리 604-3

 

연락처 : 010-2292-4269 / 031-673-4275

            

어종 : 토종붕어, 떡붕어, 잉어, 메기, 빠가사리, 가물치 등

 

미끼 : 지렁이, 떡밥, 어분, 글루텐 등


부대시설 : 매점, 식당, 화장실, 주차장, 보트, 수상 좌대

                             

운영시간 : 24시간 연중무휴

 


 

3A6A2599.JPG

 

 

 

 

 


  
172민물낚시송전지 수원좌대 노아주19.09.1913,574
171민물낚시연곡낚시터노아주19.09.0833,259
170민물낚시고삼느티나무좌대노아주19.09.0131,466
169민물낚시고삼지 양촌좌대노아주19.08.2632,660
168민물낚시연곡낚시터노아주19.08.1434,961
167민물낚시토종 안골지노아주19.08.0241,687
166민물낚시오빈낚시터노아주19.07.1933,747
165민물낚시포천 밤밭낚시터노아주19.05.2432,188
164민물낚시음성 상곡낚시터노아주19.05.1637,847
163민물낚시토종대물 계양지노아주19.05.0934,827
162민물낚시아산 안골지노아주19.05.0242,427
161민물낚시고삼 느티나무좌대노아주19.04.2830,235
160민물낚시고삼지 양촌좌대노아주19.04.2327,101
159민물낚시송전지 수원좌대노아주19.04.1832,718
158민물낚시토종 계양지 4짜 천국노아주19.04.1232,316
157민물낚시고삼 양촌좌대45,42,노아주19.04.0731,745
  1   2   3   4   5   6   7   8   9   10   11   

낚시사랑소개 | 오시는길 | 낚시사랑배너 | 낚랑을만드는사람들 | 이용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권리침해신고센터
Copyright 1997~2015 (주)웹라이프/낚시사랑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110-81-42683
사업장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8가 14-6 상록빌딩3층
TEL : (운영본부) 02-2634-2727 | (FAX) 02-2634-2730 | (낚시용품 문의) 031-922-2783 | [운영자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