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시작페이지 | 즐겨찾기 | 문의/요청/신고
낚시터선택 | 인기검색어 | 민물후원낚시터 | 바다후원터
 
민물낚시 | 좌대/유료터 | 바다낚시 | 루어낚시 | 커뮤니티 | 낚랑클럽 | 낚시스쿨 | 중고장터 | 낚시Q&A | 사용기/강좌 | 출조정보 | 공구/용품정보

 민물취재현장

- 본 게시물을 무단 다운로드, 도용, 인용, 링크 금지. HOME >민물정보 >민물취재현장

예담2
작성일 : 19.12.19 23 / 조회 : 21,618 / 민물낚시 / 경기 김포시 이화낚시터   

제목 l 예담2 > 이화낚시터 : 낚시사랑

 

[예담]

  

이화-1.jpg

 

 

올 겨울도 꾼과 함께~*

 

 

이화-2.jpg

 

누군가는 낭만으로,

 

누군가는 상실로

 

각자의 기억 속에 공존하는

 

12월 입니다.

 

 

 

이화-3.jpg

 

2019년 올 해도

 

아름다운 추억, 슬픔과 환희

 

아쉬움과 희망을 뿌려놓고

 

서서히 저물고 있습니다.

 

 

이화-4.jpg

 

봄바람에 살랑이던 설렘의 날들

 

여름 소나기에 후련했던 날들,

 

가을 하늘같이 맑은 기쁜 날들,

 

회색빛 겨울 고독의 날들...

 

 

이화-5.jpg

 

나와의 약속은 지켰는지

 

곰곰이 따져보며 반성하고

 

칭찬하고 응원하며

 

충실하고 지혜롭게

 

갈무리를 해야 할 때 입니다.

 

 

 

이화-6.jpg

 

물론 꾼이라면

 

자신의 진실 된 모습을 받아들이고

 

생각을 정리 하는 데,

 

찌를 바라보는 것만큼

 

좋을 것이 없을 것입니다.

 

 

 

이화-7.jpg

 

오늘은 늘 그렇듯~

 

어김없이 꾼과 함께 하는

 

김포 이화낚시터의

 

겨울 이야기입니다.

 

 

이화-8.jpg

 

 

수도권 최고의 하우스

 

이화낚시터 겨울 이야기

 

 

 

이화-9.jpg

 

김포IC에서 불과 5km

 

반나절 출조도 할 수 있는

 

도심 한 뼘,

 

이웃집 낚시터

 

 

 

이화-10.jpg

 

2대에 걸쳐 운영되는

 

수도권 전통의 손맛터답게

 

일요일 오후에도

 

주차장은 북새통입니다

 

 

 

이화-11.jpg

 

비록 변화하고 발전해

 

옛 모습과 조금은 다르지만

 

긴 시간 쌓인 추억은

 

저에게도 각별합니다.

 

 

 

이화-12.jpg

 

어차피 느즈막히 왔으니

 

신축 관리동 구경도 하고

 

식사도 한 후,

 

낚시터로 가보겠습니다.

 

 

 

이화-13.jpg

 

신축된 관리동은

 

1층은 굼벵이 농장,

 

2층은 식당인데요.

 

 

 

이화-14.jpg

 

아침식사를 거르고 온 터라

 

우선 식사부터 할께요.^^

 

 

 

이화-15.jpg

 

기존 비닐하우스 식당도

 

나름 운치는 있었지만,

 

깨끗한 내부 시설과

 

위생적인 주방은

 

이제는 필수 시설입니다.

 

 

 

이화-16.jpg

 

(?)성비의 원조

 

이화 낚시터 백반은

 

오늘도 푸짐하네요.

 

 

 

이화-17.jpg

 

담백하고 맛깔스런 반찬은 물론

 

칼칼하고 뜨끈한 국물과

 

우리네 인정을 닮은

 

푸짐한 고깃덩어리~

 

 안 먹으면 손해입니다.^^

 

 

 

이화-18.jpg

 

식사를 마친 후 소화시킬 겸

 

1층 굼벵이 농장을 구경합니다.

 

 

 

이화-19.jpg

 

굼벵이는 딱정벌레목

 

애벌레를 통칭해 일컫는데요.

 

약용이나 식용은

 

흰점박이꽃무지(풍뎅이)

 

주로 사육된다고 합니다.

 

 

 

이화-20.jpg

 

이곳은 온도, 습도, 환기 등

 

자동제어 시스템을 구축한

 

전문사육장 인데요.

 

 

 

이화-21.jpg

 

약효를 높이고

 

위생적인 사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사전조사와 준비기간이

 

상당했다고 합니다.

 

 

 

이화-22.jpg

 

곤충을 먹는다는 편견 때문에

 

판로 확대는 쉽지 않지만,

 

알음알음 알려진 약효가 좋아

 

재 구매율은 상당히 높다고 하네요.

 

 

 

이화-23.jpg

 

굼벵이는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

 

() 기능을 돕는

 

아미노산이 풍부한데요.

 

간질환과 당뇨에

 

특히 좋다고 합니다.

 

 

 

이화-24.jpg

 

몸에 좋다는 말에

 

한 입에 털어 넣었는데,

 

의외로 먹을 만 합니다.

 

이 곳에서는 첨가물 없이

 

건조한 굼벵이만 생산하는 데요.

 

가공업체에 납품하는 단가로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합니다.

 

 

 

이화-25.jpg

 

~ 이제 낚시터로

 

가보겠습니다.

 

 

 

이화-26.jpg

 

올 해 유난히 포근한

 

날씨 영향으로

 

노지는 꾸준히 손님들이

 

찾는 모습입니다.

 

 

이화-27.jpg

 

특히 이화 낚시터 노지는

 

올림낚시 전용으로

 

잡이터 스펙인 3.2칸 쌍포를

 

운영할 수 있는데요.

 

 

 

이화-28.jpg

 

대부분의 잡이터가

 

폐장한 12월 이 후에

 

꾼들의 발길이

 

늘었다고 합니다.

 

 

 

이화-29.jpg

 

최근 조황은 오히려 하우스보다

 

좋을 때가 많았다고 하는 데요.

 

 

 

이화-30.jpg

 

하우스가 답답하다면

 

노지 낚시 강추 합니다.

 

추위에 견딜 수만 있다면,

 

찌 오름도 활성, 손맛

 

아직은 노지가 더 낳습니다.

 

 

 

이화-31.jpg

 

노지는 국내에 유통되는

 

온갖 종류의 붕어와 잉어가

 

모두 혼합된 짬뽕(?)탕입니다.

 

 

 

이화-32.jpg

 

너무 약한 채비 보다는

 

원줄 1.2호 이상은

 

사용하는 것이 좋겠네요.

 

붕어 정말 다양하죠?

 

 

이화-8.jpg

 

 

이제 오늘의 메인 하우스입니다.

 

역시 수도권을 대표하는

 

명품 손맛터 다운 모습입니다.

 

 

 

이화-33.jpg

 

유독 포근했던 날씨로

 

겨울을 실감하지 못했는데,

 

12월 중순을 넘어서며

 

쌀쌀하다 못 해,

 

혹독한 추위가 시작되었는데요.

 

 

 

이화-34.jpg

 

아무리 노지 입질이 좋아도

 

겨울엔 하우스만 한

 

장소가 없습니다.

 

 

 

이화-35.jpg

 

상당한 규모에도 불구하고

 

연탄으로 난방 하는

 

이화의 하우스는 안은

 

상당히 훈훈한데요.

 

 

 

이화-36.jpg

 

실내는 물론 수온유지를 위해

 

섭씨 15도의 지하수가

 

상시 순환되기 때문에

 

겨울 내내 높은 활성을

 

유지한다고 합니다.

 

 

 

이화-37.jpg

 

올 해는 유독 포근해서

 

하우스로 들어오는 복사열로

 

턴 오버가 생겨

 

낮 낚시에 어려움이

 

있을 정도입니다.

 

 

 

이화-38.jpg

 

작년과 비교하면 보름이상

 

겨울 패턴이 늦어진다고

 

생각하면 되는 데요.

 

 

 

이화-39.jpg

 

보통 입질이 까칠해지는

 

12월 말부터 활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화-40.jpg

 

하우스는 여러 곳이 있지만

 

추위 걱정이 없이

 

꾸준한 손맛을 유지하고,

 

접근성과 밥맛까지 좋은 곳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이화-41.jpg

 

이 곳은 꾸준한 손맛을 위해

 

하우스 개장과 동시에

 

각 탕에 3톤씩 6톤이 방류되었고,

 

꾸준히 방류도 이어지는 데요.

 

 

 

이화-42.jpg

 

 주말은 대부분 만석이라

 

아침 개장 시간에 맞춰

 

서두르시는 게 좋겠네요.

 

물론 입질도 오전이

 

가장 왕성합니다.

 

 

 

이화-43.jpg

 

흡연은 중앙 통로 자리에서만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데,

 

가급적 외부에서

 

피우시면 좋겠네요.

 

 

 

이화-44.jpg

 

보기 드문 대형하우스이고,

 

자주 환기를 해서

 

비교적 쾌적하지만,

 

찬바람을 자주 유입하는 것은

 

입질에 좋을 게 없습니다.

 

 

 

이화-45.jpg

 

또한 손맛터 하면 으례

 

사행성 게임터를 생각하는 데요.

 

재미를 위해 방류되는 꼬리표는

 

여럿이 재미를 느끼도록

 

소액으로 개수를 늘려

 

소소하게 운영 되고 있습니다.

 

 

 

이화-46.jpg

 

이 곳을 찾는 조사님들도

 

건전한 손 맛이 좋아서 찾는

 

단골이 대부분인데요.

 

 

 

이화-47.jpg

 

하우스 낚시가 초보라면

 

이렇게 환경관리와 방류량에

 

역점을 두고 운영되는 곳에서

 

시작하는 것이 좋다는 것

 

~ 기억하시고요.

 

 

 

이화-48.jpg

 

이 번 취재에서 하우스에서는

 

처음으로 무창어(단두어)

 

만날 수 있었는데요.

 

펌프에 딸려온 치어가

 

이 정도로 성장할 정도면

 

환경 관리가 상당한 수준임을

 

짐작할 수 있겠죠?

 

 

 

김포 이화 낚시터는

 

도심에서 멀지 않은 우리 동네 낚시터~~

 

반나절 또는 몇 시간 짬나는 시간을 이용해

 

부담 없이 갈 수 있는 사랑방 같은 낚시터 입니다.

 

 

낚시대 한 대와 떡밥 한 봉지만 있으면~~

 

평소에 배워보고 싶었던

 

새로운 기법도 연습하고,

 

일상에 지친 심신을 조용히 찌를 바라보며

 

정리할 수도 있습니다.

 

조우가 있다면 동행 출조하면 더욱 좋겠네요.

 

 

경제적 육체적 부담 느끼며

 

멀리 가실 필요 없습니다.

 

가깝고, 고기 잘 나오고,

 

 음식 맛도 좋은데다가

 

소소한 재미까지 있는

 

우리 동네 낚시터

 

 

이만하면 한 번쯤 갈 볼만한 하우스 맞죠?

 

심심할 때 부담 없이 들러보세요.^^

 

감사합니다.

 

 

20170809164705_laym.jpg

 

<낚시안내>

 

주소 : 김포시 고촌읍 태리 489-3

 

전화 : 031-986-3223 /010-3303-5532

 

입장료 : 15,000

 

식사 : 일반 5,000/ 65세 이상 3,000

 

영업시간 : 07~23

(휴일 마지막 날은 21시 까지)

 

 

 

 

 

 


  
486민물낚시낚시사랑 새식구~! 삼성 낚시터 개장~!!예담220.07.0521,223
485바다낚시오감이 즐겁다! 아쿠아 좌대 낚시터예담220.07.039,361
484민물낚시[아산 죽산지]예담220.07.0210,727
483민물낚시[도곡 낚시터]예담220.06.2512,406
482민물낚시삼무룡낚시터예담220.06.2518,285
481바다낚시후크의 대물사냥예담220.06.1810,269
480민물낚시지곡낚시공원예담220.06.1216,226
479바다낚시여름을 낚아라!! 어심 바다 낚시터예담220.06.119,817
478바다낚시선재 낚시 공원 3주년 낚시대회예담220.06.1110,163
477바다낚시[부흥호 좌대]예담220.06.0513,516
476민물낚시[아산 신수지]예담220.06.0315,049
475민물낚시[이화 낚시터]예담220.05.2915,186
474민물낚시[폭포 낚시터]예담220.05.2814,361
473민물낚시아리수 낚시터예담220.05.2113,368
472민물낚시[포천 금주지]예담220.05.2119,802
471민물낚시계절의 여왕을 영접하라~!! 선재 낚시 공원예담220.05.1413,7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낚시사랑소개 | 오시는길 | 낚시사랑배너 | 이용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권리침해신고센터
Copyright 1997~2020 (주)웹라이프/낚시사랑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110-81-42683
사업장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8가 14-6 상록빌딩3층
광고 및 입점문의 |     낚시터 및 낚싯배 등록문의 |     민원/건의/신고 |     관리자메일 |     FAX 02-2634-2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