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시작페이지 | 즐겨찾기 | 문의/요청/신고
낚시터선택 | 인기검색어 | 민물후원낚시터 | 바다후원터
 
민물낚시 | 좌대/유료터 | 바다낚시 | 루어낚시 | 커뮤니티 | 낚랑클럽 | 낚시스쿨 | 중고장터 | 낚시Q&A | 사용기/강좌 | 출조정보 | 공구/용품정보

 민물취재현장

- 본 게시물을 무단 다운로드, 도용, 인용, 링크 금지. HOME >민물정보 >민물취재현장

노아주
작성일 : 20.03.17 16 / 조회 : 34,613 / 민물낚시 / 경기 양평군 오빈낚시터   

제목 l 노아주 > 양평 오빈낚시터 : 낚시사랑

 

대박행진 핫한 겨울 춘삼월도 쭉 폭풍 입질

 

576A6539.JPG

 

노아주의 낚시여행

 

(12/14-15)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덕평리 414-8

 

[오빈낚시터]-편

 

 

 

 

 

A16I2041.JPG

 

이제 꽃피는 춘삼월은

더 이상 봄이 갖는 고유의

수식어가 아닌 듯합니다.

 

 

 

 

 

576A2150.JPG

 

양지바른 언덕과 개울가에는

버들강아지와 개나리, 들꽃들이

한들거린 지도 오래입니다.

 

 

 

 

 

576A6508.JPG

 

아무튼 따뜻한 겨울은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부터

농작물 생태계의

급격한 변화와 우려를 낳았고,

 

 

 

 

 

A16I2058.JPG

 

설상가상으로 최근에는

코로나 팬데믹(pandemic)까지

덮치면서 우리 모두의 우려는

더 깊은 듯합니다.

 

 

 

 

 

P4040404.JPG

 

또한 요즘은 코로나만큼이나

3월의 꽃샘추위가

강풍을 동반한 한파로

꾼의 마음을 얼어붙게 합니다.

 

 

 

 

 

P3970397.JPG

 

코로나 우려 속 강풍을

동반한 한파 특보가

내려진 3월 둘째 주말,

 

 

 

 

 

A16I5781.JPG

 

봄의 노오란 전령이

환한 웃음을 지으며 손짓하는

산수유꽃의 고장

양평으로 향합니다.

 

 

 

 

 

A16I5798.JPG

 

오늘은 오빈낚시터가

개장하는 날이거든요.

 

 

 

 

 

20200309190005_unrn[1].jpg

 

그 어느 곳보다

뜨거운 겨울을 보냈고,

 

 

 

 

 

20200312191527_ncnq[1].jpg

 

그 열기는 춘삼월에도

쭉 이어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20200316190526_rnfs[1].jpg

 

어제까지 대박행진이

이어진 엄청난 살림망

 

 

 

 

 

576A2040.JPG

 

과연 오빈은 개장 징크스를

깰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576A6324.JPG

 

요즘은 낚시터 개장문화가

코로나로 인하여

대면에서 비대면으로

바뀌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P3940394.JPG

 

오빈은 어떨지

또 궁금합니다.

 

 

 

 

 

P4050405.JPG

 

강풍 한파 특보를

비웃기라도 하듯

 

 

 

 

 

P4030403.JPG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고

청명한 하늘을 보여 주고 있는

전형적인 봄 날씨의 오전입니다.

 

 

 

 

 

P3890389.JPG

 

방류 타임

 

 

 

 

 

A16I5780.JPG

 

조황은 방류한 만큼

나오는 게 사실이지만,

어디든 자리 편차나 날씨,

본인 실력 등에 따라

대박과 쪽박은 존재합니다.

 

 

 

 

 

A16I5782.JPG

 

오빈은 어한기인 겨울에도

대량 방류는 쭉 이어졌고,

 

 

 

 

 

A16I5791.JPG

 

그결과 한겨울에도

뜨거운 현장이었죠.

 

 

 

 

 

A16I5794.JPG

 

코로나 때문에 자장붕어는

수입이 안 되다 보니

국내산 향붕어만을

방류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576A2051.JPG

 

방류빨 죽이네요.

 

 

 

 

 

A16I5803.JPG

 

아싸! 지렁이 먹고 나오네요.

 

 

 

 

 

576A2053.JPG

 

이제 수양버들도 제법

노란빛을 띠고 있습니다.

 

 

 

 

 

576A2092.JPG

 

관리실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576A2094.JPG

 

헉! 마스크 꼭 써야 합니다.

 

 

 

 

 

576A2095.JPG

 

손 소독도 해야

들어갈 수가 있습니다.

 

 

 

 

 

576A2097.JPG

 

관리실 내부인데요.

 

 

 

 

 

576A2101.JPG

 

오빈 개장 문화가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576A2044.JPG

 

떡 두 덩어리와 캔커피1,

생수1, 개장기념 수건을

떡밥 그릇에 담아 놓고

완전 비대면으로

개장을 준비한 모습이네요.

 

 

 

 

 

576A2060.JPG

 

저도 서둘러 개장 기념품을 들고

소문난 개인 120번 룸으로 향합니다.

 

 

 

 

 

A16I1898.JPG

 

지난밤 대하 미끼에

손맛을 진하게 봤다고 하는

조사님의 귀띔이 있었거든요.

 

 

 

 

 

576A2073.JPG

 

오늘은 마음 먹고

낚시를 해 볼 생각입니다.

 

 

 

 

 

576A2115.JPG

 

32대 쌍포로 무장을 하고요.

 

 

 

 

 

576A2077.JPG

 

미끼는 어분과 보리 1:1로

섞은 집어제와 딸기 글루텐을

먹이용으로 준비합니다.

 

 

 

 

 

A16I1902.JPG

 

요즘 상류 5~6번 3인용

좌대의 조황이 좋다더군요.

 

 

 

 

 

A16I1906.JPG

 

제방권 개인좌대의

조황도 좋다고 합니다.

 

 

 

 

 

A16I1913.JPG

 

그래서인지

거의 만석입니다.

 

 

 

 

 

A16I1916.JPG

 

코로나의 영향인지

3인용 좌대는

많이 비어 있습니다.

 

 

 

 

 

576A2106.JPG

 

오후가 되면서

바람이 강해지기 시작합니다.

 

 

 

 

 

A16I1920.JPG

 

관리실 앞 현장

 

 

 

 

 

A16I1923.JPG

 

이분을 주목하시기 바랍니다.

 

 

 

 

 

A16I1928.JPG

 

오신 지 얼마 안 되어서

아직 랜딩은 볼 수 없습니다.

 

 

 

 

 

A16I1933.JPG

 

이제 오후 3시가

조금 넘은 시간인데요.

 

 

 

 

 

A16I1939.JPG

 

바람이 태풍 수준입니다.

 

 

 

 

 

A16I1942.JPG

 

제방권 3~4인용 좌대도 만석

 

 

 

 

 

A16I1945.JPG

 

상류도 만석인데요.

 

 

 

 

 

A16I1949.JPG

 

이곳은 서쪽을 바라보고

낚시를 해야 하기 때문에

오전을 제외하고

 

 

 

 

 

A16I1956.JPG

 

오후 내내 햇빛과 바람을

마주해야 하기에 최악의

조건이라고 보시면 되는데요.

 

 

 

 

 

576A2128.JPG

 

점점 바람도 강해지고

 

 

 

 

 

576A2129.JPG

 

쌀쌀해지는 것이

 

 

 

 

 

576A2131.JPG

 

한파 특보가 맞나 봅니다.

 

 

 

 

 

576A2132.JPG

 

낚싯대를 들 수 조차도

없을 만큼 힘이 듭니다.

 

 

 

 

 

576A2133.JPG

 

오전 내내 날씨

정말 좋았는데요.

 

 

 

 

 

576A2135.JPG

 

봄 시샘은

코로나만큼이나 

강렬한 것 같습니다.

 

 

 

 

 

576A2142.JPG

 

필자는 왔다 갔다 하면서

집어는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A16I1958.JPG

 

밤낚시를 위해서 말이죠.

 

 

 

 

 

A16I1959.JPG

 

이건 랜딩하는 장면이 아닙니다.

 

 

 

 

 

A16I1962.JPG

 

바람과 사투를

벌이는 장면입니다.

 

 

 

 

 

A16I1964.JPG

 

낚싯대 빼앗기지 않으려고

안전 고리까지 했네요.ㅎ

 

 

 

 

 

A16I1965.JPG

 

코로나 예방을 위해서

요즘 마스크는 필수이며,

또 서로에 대한

배려와 예의라고 생각이 듭니다.

 

 

 

 

 

A16I5883.JPG

 

또한 대구 경북 지역의

조사님들은 당분간 

출조를 자제하시기 바라고요.

 

 

 

 

 

A16I5885.JPG

 

아예 이동 자체를

안 하는 것이 상식이며,

본인과 타인을 위해서

꼭 지켜야 할 도리입니다.

 

 

 

 

 

A16I1968.JPG

 

관리실 앞에서

붕어가 나오기 시작하네요.

 

 

 

 

 

A16I1970.JPG

 

보세요?

 

 

 

 

 

A16I1977.JPG

 

계속 나옵니다.

 

 

 

 

 

576A2145.JPG

 

미끼는 무얼 쓰는지 궁금해서

살짝 엿 좀 봐야 할 것 같습니다.

 

 

 

 

 

576A2151.JPG

 

다가가 보겠습니다.

 

 

 

 

 

576A6509.JPG

 

쌀쌀하고 강풍은 불어도

 

 

 

 

 

576A6536.JPG

 

미세먼지 없어서 시계도 좋고

 

 

 

 

 

576A6545.JPG

 

청명한 하늘,

 

 

 

 

 

576A6549.JPG

 

하얀 뭉게구름 쇼에

발걸음을 멈추고

 

 

 

 

 

576A6513.JPG

 

자꾸만 셔더를 누를 수밖에

없는 게 셔더맨의

본능인 것을 어쪄겠어요.

 

 

 

 

 

576A6520.JPG

 

멋진 풍경이잖아요?

 

 

 

 

 

576A6507.JPG

 

낚시터가 아니면

이런 멋진 풍경을

어떻게 감상할 수 있겠습니까?

 

 

 

 

 

A16I1978.JPG

 

느면 나오는 현장입니다.

 

 

 

 

 

A16I1984.JPG

 

쌍걸이도 하고...

 

 

 

 

 

A16I1987.JPG

 

동영상이라도 찍어서

보여드리고 싶지만 참겠습니다.

 

 

 

 

 

A16I1989.JPG

 

미끼는 지렁이였군요.

 

 

 

 

 

A16I1991.JPG

 

바람이 불어도

찌가 짜빠집니다.

 

 

 

 

 

A16I1995.JPG

 

찌 올림도 좋고

손 맛 또한 한 손으로

감상할 수 없을 정도로 좋습니다.

 

 

 

 

 

A16I1998.JPG

 

역광을 이용해 아름다운

보케를 만들어 봤는데요.

 

 

 

 

 

A16I2000.JPG

 

멋지죠?

 

 

 

 

 

A16I2003.JPG

 

바람에 몸을 맡긴 오리 한 쌍

 

 

 

 

 

A16I2011.JPG

 

저 분 계속 입질 받아 잡아내더니

 

 

 

 

 

A16I2013.JPG

 

어망 털고 철수하네요.ㅠ

 

 

 

 

 

576A2152.JPG

 

저녁 식사를

일찍 서둘러 하고

전자찌에 불을 밝힙니다.

 

 

 

 

 

A16I2015.JPG

 

바람도 자고

 

 

 

 

 

A16I2021.JPG

 

낚시 여건만큼은

더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

 

 

 

 

 

A16I2027.JPG

 

쌀쌀하뎐 기온도

포근하게 바뀌었고요.

 

 

 

 

 

A16I2028.JPG

 

열심히는 해 보는데,

입질이 없습니다.

찌 움직임으로 보아

집어는 분명히 돼 있는데

먹는 미끼가 없습니다.

이럴 때 대하라도 있으면

대박일 것 같은데 없는 게 아쉽네요.

 

 

 

 

 

A16I2034.JPG

 

개장 징크스는 깰 수 없는 걸까요?

 

 

 

 

 

A16I2035.JPG

 

밤11시쯤 포기하고

잠이나 푹 자 두기로 합니다.

 

 

 

 

 

576A2160.JPG

 

늦잠 자고 일어난 아침

조황체크를 해 봅니다.

 

 

 

 

 

576A2162.JPG

 

아이구! 아까워라~

 

 

 

 

 

576A2164.JPG

 

0.5 모자라는 토종 4짜입니다.ㅎ

 

 

 

 

 

576A2167.JPG

 

T형에서 아침 입질이

시작되었네요.

 

 

 

 

 

576A2169.JPG

 

보시는 바와 같이 텐트치고

낚시를 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576A2174.JPG

 

역시 상류 3인용

좌대의 조황이 좋네요.

 

 

 

 

 

576A2176.JPG

 

포즈 굿~^^

 

 

 

 

 

576A2180.JPG

 

붕어들도 탱긍탱글~

 

 

 

 

 

576A2186.JPG

 

그 옆 동료 분도 손맛을 보셨네요.

 

 

 

 

 

576A2191.JPG

 

관리실 앞 조황도 굿~

 

 

 

 

 

576A6246.JPG

 

대박도 있네요.

 

 

 

 

 

576A6273.JPG

 

이건 초대박 어망인데,

 

 

 

 

 

576A6282.JPG

 

장소는 비밀입니다.

 

 

 

 

 

576A2202.JPG

 

이렇게 조황 확인을 끝내고

자리에 앉아 던지자마자

저도 입질 받기 시작입니다.

 

 

 

 

 

576A2203.JPG

 

이때부터 느면 나오는 입질~^^

 

 

 

 

 

576A2208.JPG

 

쌍걸이도 여러 번...

 

 

 

 

 

576A2212.JPG

 

황금 붕어 얼굴도

유난히 예뻐 보입니다.

 

 

 

 

 

576A2213.JPG

 

잠깐 동안 두 자릿수를 채우고 

밤새 입질 한 번 못 보신 분에게

자리 양보하고 철수를 서두릅니다.

 

 

 

 

 

20200316190526_aimq[1].jpg

 

개장 전날 금요일 대박 어망~^^

 

 

 

 

 

20200309190004_kmru[1].jpg

 

3월 초 대박 어망~^^

 

 

 

 

 

20200312191528_fqrb[1].jpg

 

3월 10일 대박 어망~^^

 

 

 

 

 

20200312191529_sbfh[1].jpg

 

역시 3월 10일 대박 어망~^^

 

 

 

 

 

20200312191534_eyon[1].jpg

 

날짜가 찍힌 대박 어망

사진이니만큼 구라를 칠래야

칠 수가 없는 거 아시죠?

 

 

 

 

 

20200309190005_cgms[1].jpg

 

헉! 이 어망들은 어부들이

투망으로 잡은 거 아닌가요?

 

 

 

 

 

20200316190528_gkpp[1].jpg

 

낚시터는 어디를 가나

자리나 날씨, 수온, 계절,

채비, 미끼 등,

또한 본인의 실력에 따라

대박도 있고

쪽박도 있기 마련입니다.

 

 

 

 

 

20200316190609_wzsk[1].jpg

 

쪽박 치고는 "내가 그곳에서

2박 3일 동안 낚시를 했는데,

이런 대박 어망들은 본 적이 없다."고

시비를 거는 분들이 있는데요,

그건 똥꾼의 표본이죠.

 

 

 

 

 

P4090409.JPG

 

철수길 바람이 최고조입니다.

 

 

 

 

 

P4150415.JPG

 

아직도 폭풍 입질

손맛의 여운이 생생합니다.

 

 

 

▼▼▼필자가 다녀온 이후 쏟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20200319192547_smkg[1].jpg

 

 

20200319192556_tzqs[1].jpg

 

 

20200319192557_ifot[1].jpg

 

 

20200319192709_gqec[1].jpg

 

손맛이 근질근질하신 분들 믿고 가셔도 됩니다.

 

 

 

참, 제가 쓴 미끼 궁금하시죠?

 

처음에는 글루텐에 입질이 좋았고

나중에 지렁이에도 찌를 쭉쭉 올리더군요.

 

밤에는 대하에 입질이 좋았다는 정보인데요.

저는 대하를 준비하지 못 해서

낚시는 재미를 보지 못했습니다.

 

대하 꼭 채기셔서

황홀한 밤낚시를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양평 오빈낚시터로의 조행을 다녀오며...

 

오빈은 뜨거웠던 겨울만큼이나

봄 시즌도 뜨거운 현장임을 직접 확인했습니다.

 

낚시터 어디를 가나 자리 편차는 있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우선 자리 선정을 잘해야 하고 미끼 선택도 중요합니다.

 

그다음은 본인의 실력이니만큼

낚시터 탓 하지 않는 아름다운 꾼이기를 바랍니다.

 

춘삼월 새봄을 맞이하여 코로나 조심하시고

건강 꼭 챙기셔서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낚시터 정보>

 

주 소 : 경기도 양평군양평읍 덕평리 414 - 8

 

전 화 : 031 - 772 - 1612 // 010 - 6667 - 8305

 

방류 어종 : 자장붕어, 향붕어, 토종붕어

 

면 적 : 8,000평(평지형 저수지)

 

수 심 : 평균 3미터 이상

 

미 끼 : 떡밥, 어분, 지렁이 등

 

입어료 : 3만 원

 

부대시설 : 수세식, 거품식 화장실, 샤워 세면장, 휴게실, 매점 등

 

 

그림1-vert.jpg

 

 

 

 

 


  
189민물낚시음성 상곡낚시터노아주20.03.2433,821
188민물낚시양평 오빈낚시터노아주20.03.1734,613
187민물낚시양주 연곡낚시터노아주20.03.1036,651
186민물낚시평택 계양낚시터노아주20.03.0341,931
185민물낚시송전지 수원좌대노아주20.02.2639,845
184민물낚시이천 성호낚시터노아주20.02.1943,257
183민물낚시고삼지 양촌좌대노아주20.02.1248,387
182민물낚시양평 오빈낚시터노아주19.12.1953,868
181민물낚시음성 상곡낚시터노아주19.12.0340,754
180민물낚시포천 밤밭낚시터노아주19.11.2050,746
179민물낚시양평 대석낚시터노아주19.11.1338,278
178민물낚시음성 상곡지노아주19.10.3138,292
177민물낚시포천 가산낚시터노아주19.10.2435,875
176민물낚시고삼지 양촌좌대노아주19.10.1335,479
175민물낚시밤밭낚시터노아주19.10.1134,430
174민물낚시양평 대석낚시터노아주19.10.0330,927
  1   2   3   4   5   6   7   8   9   10   11   12   

낚시사랑소개 | 오시는길 | 낚시사랑배너 | 이용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권리침해신고센터
Copyright 1997~2020 (주)웹라이프/낚시사랑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110-81-42683
사업장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8가 14-6 상록빌딩3층
광고 및 입점문의 |     낚시터 및 낚싯배 등록문의 |     민원/건의/신고 |     관리자메일 |     FAX 02-2634-2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