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시작페이지 | 즐겨찾기 | 문의/요청/신고
낚시터선택 | 인기검색어 | 민물후원낚시터 | 바다후원터
 
민물낚시 | 좌대/유료터 | 바다낚시 | 루어낚시 | 커뮤니티 | 낚랑클럽 | 낚시스쿨 | 중고장터 | 낚시Q&A | 사용기/강좌 | 출조정보 | 공구/용품정보

 민물취재현장

- 본 게시물을 무단 다운로드, 도용, 인용, 링크 금지. HOME >민물정보 >민물취재현장

강호지락
작성일 : 20.08.04 14 / 조회 : 19,061 / 민물낚시 / 경기 안성시 금터좌대   

제목 l 강호지락 > 금터좌대 : 낚시사랑

 

오름 수위 대박찬스!!!

 

 

DSC_1612.JPG

 

DSC_1615.JPG

 

♣♣♣♣♣ 고삼 금터 좌대 편 ♣♣♣♣♣

 

                                    강호지락 포토 조행기...

 

장마로 인한 피해가 심해지는 요즘...

 

회원님들 별 피해 없이 지나가고 있길 바라봅니다.

 

 여름 가뭄이 무색하게 많은 비로 고삼 저수지도

 

필자가 다녀온 후로 만수가 되었더군요.

 

오름 수위 특수...

 

보통 가을장마에 많이

 

즐기던 패턴이 여름에 찾아왔네요.

 

 

DSC_1616.JPG

 

이번에 다녀온 금터 좌대는

 

고삼 저수지 중류권 물골을 끼고 있는 포인트입니다.

 

 

좌대는 시설이 신형은 아니지만 에어컨과  

 

전기시설은 설치되어 있습니다.

 

오름 수위 대박 조황....


아직 찬스는 남아있죠.^^

 

 

 

DSC_1620.JPG

 

 매일 비 소식에 오랜만에

 

미세 먼지 없는 맑은 날씨를 보이는 오후입니다.

 

 

DSC_1626.JPG

 

좌대가 만석이라 낚시는 못하지만 낚시하는 분들

 

모습 좀 담아봅니다.

 


DSC_1837.JPG

 

좌대로 향하는 분들의 설레는 마음...^^

 

 

DSC_1633.JPG

 

좌대 배치는 수위에 따라 좀 바뀔 수도 있습니다.

 

 

DSC_1640.JPG

 

수위가 불었으니 아래쪽 좌대들이

 

골 안쪽으로 올라오겠죠.

 

 

DSC_1641.JPG

 

최근 조황은 좀 나온다고 합니다.

 

 

DSC_1646.JPG

 

어제는 4 짜도 나왔었죠.



DSC_1734.JPG

 

좌대에서 들어본 살림망은

 

묵직한 살림망이 많이 보이더군요.

 

 

DSC_1648.JPG

 

오랜만에 맑은 하늘을 보니 기분이 좋네요.^^

 

 

DSC_1650.JPG

 

낮에도 붕어들은 심심치 않게 나오는 상황...

 

여성 조사님이 월척급 한 수를 낚아올립니다.

 

 

DSC_1659.JPG

 

평균 수심 1m~2.5m 전후...

 

 

DSC_1664.JPG

 

몇몇 분들은 벌써 마릿수 대박입니다.

 

 

DSC_1666.JPG

 

신형 좌대 두동 있는데요.

 

깨끗하고 편한 좌대 이용하길 원하는

 

분들은 미리 예약하셔야 가능할듯합니다.

 

 

DSC_1668.JPG

 

현재 금터 좌대는 안쪽 골안에

 

좌대도 일부 배치되어 있고요.

 

비교적 안정적으로 낚시 가능합니다.

 

 

DSC_1670.JPG

 

휴가 시즌을 맞아 많은 분들이 찾는 요즘...

 

 

 

 

DSC_1677.JPG

 

조황도 따라주니 여름 이후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죠.

 

 

DSC_1678.JPG

 

낚시할 때 안전 수칙 잘 지켜주시고

 

지나친 음주는 삼가 주시길 바랍니다.

 

 

DSC_1680.JPG

 

포인트 작업은 대미리 해놓았다고 하더군요.

 

재작년 여름 미처 작업을 못해 애를 먹었는데

 

이번에는 편하게 낚시할 수 있을듯합니다.

 

 

DSC_1684.JPG

  

많이 펴는 것도 좋지만 잘 안착되는 자리 찾아

 

낚시하는 게 좋은 조황을 만날 수 있는 방법입니다.

 

 

 

DSC_1687.JPG

 

신형 좌대에는 tv 냉장고 에어컨 등

 

편의 시설이 잘 갖춰져 있더군요.

 

 

DSC_1692.JPG

 

원래는 낚시를 할 게획 이었지는 데요.

  

 

DSC_1697.JPG

 

많은 전화 문의에 조사님들이


좌대를 채워 버리는 바람에


오늘은 구경만 하다 갈 계획이네요.

 

 

DSC_1704.JPG

 

다들 대박 찬스에

 

손맛 많이 보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DSC_1706.JPG

 

...

 

 

DSC_1710.JPG

 

 낚시 준비를 하는 분들의 움직임이 분주한 오후...

 

 

DSC_1729.JPG

 

 분위기도 좋고 날씨도 낚시하기 좋은 날입니다.

 

 

DSC_1730.JPG

 

현재는 안쪽 골자리 쪽보다

 

약간 아래쪽이 조황이 좋은듯합니다.

 

 

DSC_1732.JPG

 

 어제도 깊은 쪽에서 마릿수 씨알

 

모두 제법 나왔다고 합니다.

 

 

DSC_1743.JPG

 

하루 하루 달라지는 상황이니 정답은 없겠죠.

 

 

DSC_1745.JPG

 

멀리서 올라오는 붕어 씨알이 제법 좋아 보이네요.^^

 

 

DSC_1751.JPG

 

잠시 올라가 살림망 구경 좀 해봤습니다.

 

 

DSC_1756.JPG


한 20수 담겨있는데요.

 

토종 월척 급으로 이 정도면 대박이죠?

 

 

DSC_1757.JPG

 

제일 좋은 씨알이 허리급은 넘어 보입니다.

 

 

DSC_1767.JPG

 

옆 좌대에도 입질이...^^

 

 

DSC_1774.JPG

 

 상류(안쪽)권에도 씨알 좋은 놈

 

몇 마리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DSC_1784.JPG

 

고삼지 본류권의 수려한 경치와 탁 트인 시야...

 

금터 좌대는 사진 찍는 분들이 많이

 

 

찾아올 정도로 경관이 그만인 곳입니다.

 

 

DSC_1790.JPG

 

누런 황금빛 토종 붕어...^^

 

 

DSC_1817.JPG

 

다들 붕어 예쁘다는 이야기를 한마디씩 하더군요.^^

 

 

DSC_1823.JPG

 

 전기 시설이 되어있으니 개인 서큘레이터나

 

선풍기 하나씩 챙겨가도 좋을듯합니다.

 

 

DSC_2195.JPG

 

다음날 찾아가 보니 붕어가 제법 나왔나 봅니다.

                    

 

DSC_2208.JPG

 

철수하는 분들 살림망에

 

붕어들이 마릿수로 들어있더군요. 

 

 

DSC_2210.JPG

 

씨알은 춸척 전후에서 4 짜 급까지

 

 

DSC_2213.JPG

 

 다들 기분 좋게 하루 낚시한듯합니다.

 

 

DSC_2228.JPG

 

4 짜 급 부터 월척급 마릿수...

 

 

DSC_2229.JPG

 

이런 조황을 토종 터에서 만나는 게 쉬운 일은 아니죠.

 

 

DSC_2232.JPG

 

좌대마다 빈 살림망 없이 다들 손맛 봤다는 건

 

대박이라 생각합니다.



DSC_2237.JPG

 

...

 

 

DSC_2233.JPG

 

차이점은 포인트마다 씨알과 마릿수

 

차이만 조금씩 있었습니다.

 

 

DSC_2243.JPG

 

 

상류 안쪽이 평균 씨알은 좀 더 좋아 보이더군요.^^

 

 

DSC_2239.JPG

 

4 짜에서 0.5cm 부족한 아쉬움을

 

다음엔 4 짜로 풀 수 있길 바라봅니다.

 

 

DSC_2241.JPG

 

이중 왼쪽에서 집중된 입질을 보였다고 하는데요.

 

바닥 만 잘 찾으면 한대로도

 

집중적으로 입질이 들어온다고 하네요.

 

 

DSC_2249.JPG

 

사진 찍고 다들 방생했으니

 

다음에 4 짜로 만날 거라 기대합니다.

 

 

DSC_2250.JPG

 

전날 대박이었던 좌대 한 곳은

 

벌써 살림망을 털어버렸네요.

 

 

DSC_2256.JPG

 

신형좌대는 초저녁 술 한잔하다 입질 몇 번 놓치고

 

터트리고 허리급 정도로 붕어 얼굴은 봤다고 합니다.

 

 

DSC_2261.JPG

 

옆 좌대에도 붕어 얼굴은 봤는데

 

마릿수는 못한듯하고요.

 

 

DSC_2263.JPG

 

철수하는 다른 좌대들은 준수한 씨알로

 

마릿수를 한 분들이 대부분이네요.

 

 

DSC_2265.JPG

 

...

 

 

DSC_2272.JPG

 

4 짜를 매번 만나는 건 거짓말이겠죠.

 

전날 나온 4 짜를 못 본 아쉬움은 있지만

 

마릿수 씨알 모두 기대할 수 있는 찬스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DSC_2276.JPG

 

아침 입질이 좋은 편이었고 

 

미끼는 대부분 옥수수에 반응이 좋았습니다.

 

 

DSC_2281.JPG

 

오늘 마릿수 장원인 조사님은 한 30여수 한듯합니다.

 

 

DSC_2284.JPG

 

허리급도 마릿수로 나왔고 4짜만 만나질 못했는데요.

 

지난밤 목줄이 터지고 얼굴도 못 본 놈도 있었다고

 

아쉬 워 하더군요,

 

 

 

DSC_2303.JPG

 

관리실 옆에선 준 월척으로 30여수 한듯합니다.


 

DSC_2305.JPG

 

 

 밤새 재미있었다는데 자주 만나기 어려운 대박

 

축하드리고요.

 

처음 따라온 낚시에 어리둥절한 조사님

 

다음엔 제대로 즐기시길 바라봅니다.


 

DSC_2291.JPG

 

비는 이제 그만 와도 좋을듯한데

 

아직 비 소식은 더 있더군요.

 

 

DSC_2293.JPG

 

몇 년 만에 여름 장마가 제대로 온듯합니다.

 

 

DSC_2309.JPG

 

다들 비 피해 없이 안전한 출조 하시길 바라고요.

 

물 좋고 경치 좋은 고삼지 금터 좌대에서

 

좋은 추억 많이 만들길 바라봅니다.

 

좌대 예약은 미리미리 해주시고요.

 

너무 늦은 시간에 전화는 삼가 주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강호지락이었습니다.



 

§§§ 금터좌대 소개 §§§

 

주 소 : 경기도 안성시 고삼면 월향리 60-4 ( 네비게이션 : 금터좌대 검색 )


문 의 : 010-5447-7369

 

면 적 : 84만 평 중 중류권

 

수 질 : 1급 계곡수

 

대 상 어 종 : 토종붕어

 

수 심 : 1m~3m 전후

 

미 끼 : 떡밥, 글루텐, 지렁이 등

 

좌대 이용 요금 및 예약 조황문의는 전화문의 바랍니다.

 

부대시설 : 휴게실, 매점, 샤워실, 화장실, 에어컨, 주차장 등

 

 

 

DSC_1739.JPG

 

 


  
574민물낚시가산낚시터강호지락20.09.175,920
573민물낚시남전낚시터강호지락20.09.1111,077
572민물낚시황청낚시터강호지락20.09.098,314
571민물낚시상덕낚시터강호지락20.08.3112,151
570민물낚시안성 소로리 낚시터강호지락20.08.1815,932
569민물낚시양평 수곡 낚시터강호지락20.08.1120,592
568민물낚시월향낚시터강호지락20.08.0721,295
567민물낚시금터좌대강호지락20.08.0419,061
566민물낚시만정 낚시터강호지락20.07.3112,069
565민물낚시가산 낚시터강호지락20.07.3011,610
564민물낚시느티나무 좌대강호지락20.07.2812,702
563민물낚시금광호수 낚시터강호지락20.07.2711,899
562민물낚시돌배좌대강호지락20.07.2317,065
561민물낚시내동낚시터강호지락20.07.179,990
560민물낚시개나리 낚시공원강호지락20.07.157,582
559바다낚시언제나 즐거운 여유강호지락20.07.138,12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낚시사랑소개 | 오시는길 | 낚시사랑배너 | 이용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권리침해신고센터
Copyright 1997~2020 (주)웹라이프/낚시사랑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110-81-42683
사업장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8가 14-6 상록빌딩3층
[광고 및 입점문의]        [낚시터 및 낚싯배 등록문의]        [민원/건의/신고]        [관리자메일]        FAX 02-2634-2730